스코트랜드 에딘버러 #1

2013/06/23

그렇습니다. 결혼을 했습니다.

IMG_3882.JPG
다시한번 와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립니다. 다시 찾아뵙고 인사드리겠습니다!
결혼식을.. 무사히 마치고, 여행목적지인 스코트랜드로 향했습니다.

IMG_3937.JPG
비행기에서 영화를 몇편이나 봤는지 모르겠네요..
저건 체이싱 매버릭스라고 서핑하는 영화 였습니다.
어떻게 하다보니, 절약 때문인가요.. 경유를 두번해서 에딘버러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고된 스케쥴을 따라준 현정양에게 감사! 그리고 리스펙!

IMG_3954.JPG
암스테르담 공항에서 경유를 하였는데.. 치즈가 참 많았습니다.
먹음직..

IMG_3957.JPG
시간과의 싸움을 하고나서.. 다시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IMG_3965.JPG
에딘버러 공항에 도착하니, 반겨주는 것은 신기한 날씨.. 시간이 9시가 넘었는데
묘한 분위기를.. 역시나 비는 오고 있었습니다.

IMG_3986.JPG
인터넷이 알려주고.. 구글맵이 알려주는대로 무사히 숙소를 향했습니다. 늦은 시간 체크인을 하고..
여행을 준비했습니다. 시차가 8시간정도 나는데, 나름 적응을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다음날.. 그게 아니었습니다.

IMG_3989.JPG
아침이 밝았습니다. The Scotsman 이라는 호텔에서 묵었는데, 분위기가 고풍스러워서 좋았습니다. 뷰도 좋았구요.
다행히 아침은 날씨가 좋았습니다. 해도 엄청빨리 떠서 낮이 너무 길어서 뭔가 좋았습니다.

IMG_3994.JPG
일찍이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이른시간에 이동하려고 나오니,사람도 없고 열린 상점도 없었지만.. 분위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날씨는 쌀쌀했지만.. 이때 부터 하루종일 걷기 시작했습니다. 눈에 들어오는 모든게 신기하게만 느껴졌네요..

IMG_4011.JPG
DAVID HUME 동상.. 발가락이 반지르르합니다.
발가락을 만지면 총명해지는 기분이죠.

IMG_4042.JPG
처음 스코트랜드의 날씨는 적응하기가 힘들었습니다. 해 비 해 비 바람 ..
꽤 쌀쌀 했구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산을 가지고 다니지 않았으며, 자연스럽게 비속에서
움직이는 모습들이 신기했습니다.

IMG_4105.JPG
아침일찍부터 주요관광지들을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에딘버러 성부터 갔습니다. 스코트랜드는 전쟁의 역사를 굉장히 중요시하는 나라이기에
군인 및 전쟁관련 문화나 상품이 많았습니다. 에딘버러 성 안에서의 기념품샵에는 어마어마한
재미난 것들이 있었어요. 물론 다 사고 싶었지만 그러하지 못했습니다.
패치들과 뺏지.. 비행기..

IMG_4134.JPG
바다가 보이는 도시, 엄청나게 높은 건물은 없고, 최대한 옛것을 그대로 살려낸 도시인것 같습니다.

IMG_4188.JPG
음식들은 막 맛잇는게 없는 것 같습니다.
마트가 최고인듯.

IMG_4224.JPG
평화로운 전원주택단지들, 많이 걷기도 했지만 그 만큼 많이 볼수 있었습니다. 주변주변을 말이죠!
집은 오래된듯하나 문들의 색은 파스텔톤으로.. 다들 집 꾸미는것에 관심이 많아보였습니다. 다들 스스로 꾸며진 느낌이 많아요.

IMG_4237.JPG
에딘버러중심 바로 옆에 위치한 메도우 공원, 넓은 잔디밭에 나무들 인상 적이다.

IMG_4258.JPG
그 옆의 에딘버러 대학 도서관, 이 날 신기했던건 날씨가 정말 독특했다.
쨍쨍하던 날씨에서 손가락 굵기만한 우박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리고 에딘버러에서 항상 느꼈던 것은, 타이포그라피가 모든곳에 잘되어 있다고 느껴졌다.
각기 다른 간판이며 컬러, 그리고 시인성또한 훌륭하다. 짱짱

IMG_4261.JPG
어딜가든 푸르르다. 역시나 선진국의 지표인거 같은 녹색환경! 숲과 도시의 조화!
좋다. 정서에 좋은거 같다. 가뜩이나 우울한 날씨에 녹색까지 없다면..

IMG_4265.JPG
아침일찍부터 열심히 돌아다녀서 그런지 피곤도 했고, 호텔에서 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아서,
근처의 테스코에서 장을 한아름 보고 나서.. 숙소에서 열심히 먹었다.
취침은 오후 3시 기상은 다음날 6시에 했다. 시차적응의 일환인거 같았다.

에딘버러를 본 첫날은 가볍게 쭉 둘러보기 위함 이었는데, 어느정도 달성했던 것 같다.
많이 돌아다녔기에 일단 낮설음은 어느정도 사라진 것 같았고 그들의 어려운 영어도 익숙해진 느낌,
와이파이 안터지던 방에서.. 어렵게 데이터 로밍을 성공하고 인터넷에 접속하던 그 순간의 감동.. 하아..
여행은 참 좋은 것 같다. 휴양지를 선택안한 것에 대한 미안함도 있었지만.. 지나고 보니 다 피와 살이 되는구나..